베르그타겐 (Bergtagen)

수목한계선 위에서의 삶을 위하여

피엘라벤의 베르그타겐 컬렉션은 수목한계선 위에서의 삶을 위해 개발되었고,
우리의 전통과 혁신이 균등하게 조합되었습니다.
각각의 제품은 4개의 레이어로 구성되어 있으며 타협할 수 없는 기능성과 내구성, 품질, 그리고 지속가능성을 갖고 있습니다.
이를 서로 조합하는 멀티 시스템은 산악 지역에서의 활동에 최적화되었습니다.

베르그타겐은 완벽한 시스템 의류입니다.
베이스 레이어/워크 레이어/쉘 레이어/보온 레이어 의 4가지 레이어로 구성된 베르그타겐 컬렉션은
알파인 환경과 활동에 따라 각각을 선택하여 겹쳐 입을 수 있습니다.

모든 소재는 기능적으로도 뛰어나면서 동시에 지속가능성을 충족하는 환경친화적인 소재들만 사용하였습니다.
또한 지퍼그립 및 부자재 하나하나의 디테일도 사용자의 편의와 변화무쌍한 산악환경에서 오류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베르그타겐의 어원은 스웨덴의 잊혀진 고어로,
산의 영혼에 이끌려 들어가서 다시는 나오지 못했다는 전설적인 이야기에서 유래된 말이지만,
지금은 산에 한없이 매료되어 산을 사랑하고, 겸손하게 자연에 대한 경의를 표하며
그 안에서의 삶을 추구하는 사람들을 뜻합니다.

현재의 피엘라벤은 트레킹 제품으로 많이 알려져 있지만
사실 피엘라벤의 창업자인 아케 노르딘(Ake Nordin)은 어드벤처러이자, 알피니스트였습니다.
그가 처음 G-1000 소재를 개발한 후 만든 의류 역시 등반용 자켓이었고, 이는 많은 알피니스트들을 위한 등반 자켓으로 명성을 얻었습니다.
이후로도 피엘라벤은 1970년대에도 다양한 알파인 제품들을 선보여왔습니다.

피엘라벤이 마운티니어링 시리즈를 다시금 출시하는 것이 그리 생소한 것은 아니지만
베르그타겐은 더욱 피엘라벤만의 철학과 혁신, 그리고 전통이 담겨 있습니다.

베르그타겐 제품에는 창업자 아케 노르딘의 1968년에 만들었던 첫 자켓으로 돌아가 그 자켓에 쓰였던 금색 자수 로고가 수놓아져 있습니다.
이 골드폭스(Gold Fox) 로고는 오직 베르그타겐 컬렉션 제품에만 익스클루시브하게 적용됩니다.













SHARE :



  • 오늘 하루 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