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less, durable and functional outdoor equipment since 1960

스웨덴 중부의 작은 마을 오빅(Ovik)에서 아웃도어를 좋아하던 14세의 스카우트 소년
아케 노르딘 (Ake Nordin)은 더 많은 짐들을 넣고 오랫동안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배낭이 필요했습니다.
1950년대 당시의 배낭들은 매우 불편했고, 등쪽의 하중을 제대로 받쳐주지 못했습니다.

결국 그는 직접 배낭을 제작하기로 결심하였고, 우드 프레임을 깎아 배낭에 연결하고,
가죽 스트랩을 달아 그의 첫 트레킹 배낭을 만들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마침내 24살이 되던 해 1960년에 그는 피엘라벤을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아웃도어 장비와 의류를 생산하기 시작했습니다.

생산 공장과 함께 R&D 부서를 설립 첫해부터 만들어 혁신적인 노르딕 아웃도어 제품을 선보인
피엘라벤은 기능적인 아웃도어 의류와 함께 알루미늄 프레임 배낭과, 결로를 현저히 감소시킨 경량 텐트,
착용 중에 팔을 꺼낼 수 있는 혁신적인 슬리핑백 등을 개발하여 아웃도어 매니아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게 되었습니다.




1974년 독일 진출 이후 피엘라벤은 더욱 성장하였고 2000년대에 이르러 스웨덴 최대의 아웃도어 유통체인 나뚜루 꼼빠니(Natru Kompainet)와
독일 최대의 아웃도어 리테일인 글로브 트로터(Globetrotter)를 인수하였고, 아웃도어 의류 브랜드 TIERRA, 120년 전통의 스토브 브랜드인 PRIMUS
그리고 독일의 등산화 브랜드인 HANWAG를 인수하여 Fenix Outdoor Group을 창립하였고 유럽에서 가장 성공적인 아웃도어 회사 중 하나로 성장하였습니다.

이와 같은 성장에도 불구하고 아케 노르딘은 지속적인 제품 개발과 경영을 위해 매진해 왔으며,
현재는 그의 아들 마틴 노르딘(Martin Nordin)이 그의 뒤를 이어 Fenix Outdoor의 CEO로 경영하고 있습니다.


SHA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