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UR MATERIALS  >  DOWN
DOWN
결코 다시는 추위에 떨지 않으리
  • 무게 대비 우수한 보온력

  • 윤리적으로 생산됨

  • 완벽한 추적성

기능적인 소재에 대해, 가장 현명한 답은 자연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물론 다운(Down)도 예외는 아닙니다. 다운은 극한의 추위부터 온화한 날씨까지 온갖 추위 속에서도 오리와 거위를 따뜻하게 지켜줍니다. 또한 다운은 부피나 무게를 더하지 않고 가볍고 압축력이 좋아 최상의 기능성을 제공합니다.

우리의 다운 제품은 피엘라벤의 설립자인 Åke Nordin이 1974년 스웨덴 겨울 중에서도 가장 추웠던 원정 경험을 토대로 다시는 추위를 경험하지 못할 정도의 보온력과 따뜻함을 제공하는 다운자켓을 만들기로 다짐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이 자켓이 피엘라벤의 역사적인 익스페디션 다운 자켓이었고, 600 필파워의 다운이 충진됐었습니다. 그로부터 지금까지 피엘라벤은 윤리적으로 만들어진 최고 품질의 다운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피엘라벤의 Down Promise는 현재 아웃도어 업계 최고의 기준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다운은 어떻게
기능하나요?

다운 솜털을 현미경으로 자세히 살펴보면 마치 나무와 같습니다. 거위의 피부에 붙어 있는 이 나무 가지들은 큰 덩어리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 안에는 무수히 많은 작은 섬유 줄기들이 뻗어 있고, 그 줄기는 다시 더 미세한 줄기들로 구성됩니다. 이러한 느슨한 구조는 섬유와 섬유 사이에 더 많은 공기를 가두어,
열 손실을 막고 보온력을 갖게 됩니다.

보통 다운의 품질을 결정하는 것은 솜털과 깃털의 조합과 필파워(Fill power, CUIN) 입니다. 즉 공기를 잡아두는 능력이 곧 자켓의 보온력을 결정하게 됩니다. 통상 솜털의 비중이 높을수록 필파워 수치도 높으며, 고 필파워 다운을 사용하면, 상대적으로 더 적은 무게의 다운을 충진으로도 우수한 보온력을 가진 가벼운 자켓을 만들 수 있습니다. 600필파워와 800 필파워 간의 차이가 궁금하거나, 다운 충진 방식인 박스 혹은 오프셋 구조에 대해 알고 싶으시다면,
아래의 페이지를 참고하세요.